2019.12.18 (수)

  • 흐림동두천 0.3℃
  • 흐림강릉 6.7℃
  • 구름많음서울 1.8℃
  • 연무대전 3.4℃
  • 구름조금대구 8.0℃
  • 구름많음울산 10.4℃
  • 맑음광주 4.0℃
  • 맑음부산 11.0℃
  • 흐림고창 2.4℃
  • 흐림제주 8.2℃
  • 구름조금강화 0.4℃
  • 구름많음보은 0.8℃
  • 구름많음금산 1.6℃
  • 구름많음강진군 4.4℃
  • 구름조금경주시 9.0℃
  • 맑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문화

제11회 구상문학상 수상자로 노향림 시인·안선재 교수 선정

  • 등록 2019.11.26 09:11:42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는 제11회 구상문학상 본상에 노향림 시인의 시집 ‘푸른 편지’를 선정했다. 특별상에는 푸른 눈의 한국시 번역가 안선재(Anthony Teague) 서강대 명예교수가 선정됐다. 구상문학상은 연작시 ‘초토의 시’를 쓴 구상(1919∼2004) 시인의 문학적 업적을 기리고 재능 있는 문인을 발굴하기 위한 문예전으로 2009년부터 (사)구상선생기념사업회와 공동으로 주관하는 문학상이다.

 

노향림 시인의 7번째 시집 ‘푸른 편지’는 삶의 근원적인 슬픔과 고통을 정갈하고 투명한 언어로 담아냈다. 삶의 밑바닥을 투시하는 예민한 감각과 세상을 관조하는 그윽한 시선이 깃든 시편들이 높이 평가됐다. 심사위원 관계자는 “노향림 시인의 ‘푸른 편지’는 실존의 이면에 새겨진 삶의 비애들을 그만의 섬세한 관찰로 정밀하게 형상화했다”고 평했다.

 

구상문학상 본상 수상자인 노향림 시인은 “세상과 타협하지 않고 청빈한 삶을 사신 구상 선생님의 시인적 자세에 많은 것을 배우고 깨달았다”며 “그를 기리는 상이기에 어떤 상보다 영광이고, 지금까지 노력에 대한 격려가 아닐 수 없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특별상 수상자인 안선재 명예교수는 인간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로 한국문학을 세계에 알리는 번역가이다. 1942년 영국에서 태어나 1985년부터 서강대 영문과 교수로 재직했다. 1994년 한국으로 귀화한 이후 구상, 고은, 천상병, 이문열 등의 다수의 대표작들을 영어로 번역했다. 심사위원회는 “안선재 교수는 구상 시인의 시를 오랫동안 번역해 영미권에 널리 알리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시상식은 12월 13일 오후 6시 영등포아트홀에서 열리는 ‘2019 구상문학축전’에서 진행된다. 본상 및 특별상 수상자에게는 각 상금 5천만 원과 1천만 원이 수여된다. 아울러 이날에는 지난 10월 12일 구상 시인 탄생 100주년을 맞이해 열렸던 제10회 구상한강백일장 수상자 시상도 함께 이루어질 예정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구상 시인의 시는 유한한 인간이 가엾게 흘러가는 것에 대한 연민이 깃들어 있다”며 “올해 구상 시인 탄생 100주년, 뜻깊은 해를 맞아 구상 시인의 정신을 잇는 두 훌륭한 수상자에게 감사와 축하의 말을 전한다”고 밝혔다.

남부교육지원청, 시립문래청소년수련관에서 봉사활동 펼쳐

[영등포신문=정종화 시민기자] 남부교육지원청(교육장 김재환) ‘원더풀 봉사단’은 지난 5월부터 12월까지 서울시립문래청소년수련관에서 발달장애 아동을 대상으로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원더풀 봉사단’은 ‘원’하는 것보다 ‘더’ 지원해 함께 어려움을 ‘풀’어가고자 남부교육지원청 직원들이 구성한 봉사 단체이다. 원더풀 봉사단은 지역 이웃에 대한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고, 봉사하는 공직문화의 조성과 신뢰받는 교직원상의 정립을 위해 2017년 구성한 이후 꾸준히 활동해 왔다. 특히 서울시립문래청소년수련관과는 2018년부터 협약을 통해 인연을 맺은 뒤 한부모 가정·취약계층가정의 발달장애 아동과 함께 여러 활동을 실시해온 바 있다. 남부교육지원청 원더풀 봉사단은 올해 5월부터 12월까지 4회에 걸쳐 발달장애 아동들과 만나 레고 만들기, 난꽃 화분 심기, 사진 액자 만들기, 풍경화 그리기 등 평소 수련관에서 자체적으로 실시하기 어려웠던 다양한 활동을 함께 진행했다. 남부교육지원청은 “여러 가지 활동을 하고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아동들과 임직원들이 모두 단순한 봉사활동을 넘어 서로 추억을 쌓고 함께하는 삶에 대한 의미를 다시 한 번 느껴보는 기회를 가졌을 것으로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