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1℃
  • 흐림강릉 13.5℃
  • 구름조금서울 11.9℃
  • 흐림대전 14.4℃
  • 흐림대구 16.7℃
  • 흐림울산 16.3℃
  • 흐림광주 15.3℃
  • 부산 16.0℃
  • 흐림고창 13.5℃
  • 제주 15.9℃
  • 맑음강화 10.8℃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3.5℃
  • 흐림강진군 15.0℃
  • 흐림경주시 15.4℃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종합

송세라, 펜싱 세계선수권 에페 우승

  • 등록 2022.07.19 11:10:20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펜싱 세계선수권대회 에페 종목에 출전한 송세라(29·부산광역시청)가 한국 선수로는 20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송세라는 19일(한국시간) 여자 에페 결승전에서 알렉산드라 은돌로(독일)를 11-10으로 따돌려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송세라는 2002년 현희 이후 20년 만이자 사상 두 번째로 한국 펜싱에 세계선수권대회 에페 종목 금메달을 안긴 선수가 됐다. 에페 종목 입상은 2015년 남자부 정승화의 동메달 이후 7년 만이다.

 

전 종목을 통틀어 한국 여자 선수의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 우승도 현희에 이어 송세라가 역대 두 번째다.

 

송세라는 지난해 도쿄올림픽 한국 여자 에페 단체전 은메달 멤버로 올해 2월 바르셀로나 월드컵 금메달, 카이로 국제그랑프리대회 동메달 등 국제무대 개인전에서 상승세를 이어왔다.

 

송세라는 이번 대회 32강전에서 율리아 스비스치우(브라질), 16강전에서 에스테르 무허리(헝가리)를 각각 15-10, 15-9로 꺾었으며, 8강전에선 주밍예(중국)에게 14-13으로 승리했다.

 

준결승전에서 비비안 콩(홍콩)을 14-9로 제압한 뒤, 결승전에서 은돌로와 연장 접전 끝에 한 점 차 승리를 거두며 첫 세계선수권대회 메달을 금빛으로 장식했다.

 

송세라는 국제펜싱연맹(FIE)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내게 큰 행운이자 무척 기억에 남는 날이다. 세계 챔피언이 되는 게 꿈이었는데, 믿기지 않는다"며 "계속 발전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서는 오상욱(대전광역시청)이 직전 2019년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우승에 도전했지만 8강전에서 이울리안 테오도시우(루마니아)에게 14-15로 패해 고배를 들었으며, 최조 5위를 기록했다.

 

현 남자 사브르 개인 랭킹 1위이자 2018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 김정환(국민체육진흥공단)은 32강전에서 막심 피안페티(프랑스)에게 13-15로 덜미를 잡혔다.

 

올림픽에선 2012 런던, 2016 리우데자네이루, 지난해 도쿄올림픽에서 남자 사브르 개인전 3연패를 달성한 아론 실라지(헝가리)가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에선 처음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