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7.0℃
  • 흐림강릉 15.2℃
  • 구름많음서울 7.1℃
  • 흐림대전 9.5℃
  • 흐림대구 13.9℃
  • 흐림울산 14.8℃
  • 흐림광주 10.7℃
  • 흐림부산 15.0℃
  • 흐림고창 9.3℃
  • 흐림제주 13.5℃
  • 흐림강화 5.1℃
  • 흐림보은 9.7℃
  • 흐림금산 10.4℃
  • 흐림강진군 11.5℃
  • 흐림경주시 14.3℃
  • 흐림거제 15.9℃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신규확진자 9만9,327명

  • 등록 2022.07.26 10:04:45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오전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9만9,327명 늘어 누적 1천934만6천764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3만5천883명)보다 6만3천444명 급증했다. 통상 신규 확진자 수는 진단 검사 건수 증감에 따라 주말·휴일에 줄었다가 월요일 검사 결과가 반영되는 화요일에 크게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날 발표된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4월 20일 11만1,291명 이후 97일만의 최다치로, 9만명대 기록은 4월 21일 9만846명 이후 처음이다.

 

화요일 기준으로는 4월 19일 11만8,474명 이후 14주만에 가장 많다.

 

1주일 전인 지난 19일 7만3,558명의 1.35배, 2주일 전인 12일 3만7,344명의 2.66배다.

 

전주 대비 2배 안팎으로 증가하는 '더블링' 현상은 다소 정체하는 모습이지만, 기간을 4주일 전으로 늘려서 비교해보면 6월 28일(9천894명) 대비 10.04배에 달해 증가세는 여전히 큰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353명, 국내 지역 감염 사례는 9만8,974명이다.

 

지역별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2만7,280명, 서울 2만3,107명, 부산 6,318명, 경남 5,463명, 인천 5,363명, 충남 4,198명, 대구 3,444명, 경북 3,355명, 충북 3천8명, 전북 2,915명, 대전 2,706명, 전남 2,547명, 강원 2,478명, 울산 2,393명, 광주 2,315명, 제주 1,624명, 세종 796명, 검역 17명이다.

 

코로나19 재유행이 본격화하며 위중증 환자 수도 늘고 있다.

 

이날 위중증 환자 수는 168명으로, 지난 6월 2일 176명 이후 54일만의 최다치를 기록했다. 1주일 전인 19일 91명과 비교해도 1.84배로 크게 늘었다.

 

사망자는 직전일과 같은 17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2만4,907명이다.

 

질병청은 지난 17일부터 23일까지 보고된 사망자 127명 중 50세 이상이 121명(95.3%)으로, 이중 백신 미접종 또는 1차 접종자가 50명(41.3%)이었다고 밝혔다. 50세 이상 접종대상자 중 미접종 또는 1차 접종자 비율은 5.8%다.

공무원노조·전교조, "보수 인상과 연금소득 공백 해소 필요"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공노총)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3개 단체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보수 인상과 연금소득 공백 해소 등을 요구하는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주최 측은 약 2천 명이 이날 집회에 참여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석현정 공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윤석열 정부는 내년 공무원 임금을 겨우 1.7% 인상하는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다”며 “정부안대로라면 9급 공무원 급여는 최저임금에도 턱없이 부족하다”고 실질 임금 인상을 촉구했다. 또, 이들은 공무원연금법을 개정해 퇴직연금 지급 개시 연령을 현행 65세에서 60세로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재영 공노총 소방노조 부산본부 사무처장은 "2015년 공무원연금 개악 당시 '연금 소득 공백 해소방안을 신속히 마련한다'는 정부의 약속은 7년이 지난 지금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정부는 재정건전성 강화를 내세워 공적연금을 손보겠다며 국회에 연금특위를 설치하고 연금 개악을 시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하위직 공무원 처우개선 특별대책 수립 ▲공무원·교원 정치기본권 관련 법안 개정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발효에 따른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