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구름많음동두천 6.1℃
  • 흐림강릉 14.4℃
  • 흐림서울 6.5℃
  • 흐림대전 8.7℃
  • 흐림대구 13.1℃
  • 흐림울산 14.3℃
  • 흐림광주 9.6℃
  • 흐림부산 14.4℃
  • 흐림고창 8.1℃
  • 흐림제주 12.6℃
  • 구름많음강화 4.2℃
  • 흐림보은 8.9℃
  • 흐림금산 8.8℃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3.7℃
  • 흐림거제 15.1℃
기상청 제공

행정

영등포구, 독거어르신 위한 도로명주소 안내 스티커 배부

  • 등록 2022.09.30 09:10:09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가 도로명주소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독거어르신을 위한 안내 스티커를 제작‧배부한다고 밝혔다.

 

구 관계자는 “함께 생활하는 보호자가 없는 독거어르신은 자택 내 낙상, 화재 등 사고 발생 시 주변에 도움을 청하기가 어렵다. 구조기관에 직접 연락을 하더라도 주소를 명확히 알리지 못해 신고가 지연되면서 골든타임을 놓치는 경우도 적지 않다”며 “이에 구는 어르신들이 도로명주소를 일상적으로 접하고 응급상황 시 신속‧정확하게 자신의 위치를 전달할 수 있도록 안내 스티커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가로 15cm, 세로 21cm 크기의 안내 스티커는 낙상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화장실 벽면이나 냉장고, 전화기, TV 옆 등 실내 어디든 쉽게 붙일 수 있는 형태로 제작됐다.

 

안내 스티커에는 해당 가구의 도로명주소뿐만 아니라 보건복지상담센터, 1인가구 병원 안심동행서비스 콜센터, 관할 동 주민센터 전화번호가 인쇄되어 있으며 가족 등 보호자의 연락처를 기재할 수도 있다. 또한 갑작스러운 위급 상황에서는 간단한 번호도 기억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119, 112 등 긴급 신고 번호도 적혀있다.

 

구는 오는 10월 말까지 동 복지플래너, 복지통장 등 인적 안전망을 활용, 15,936명의 65세 이상 독거어르신에 안내 스티커를 전달할 예정이다. 또 전달 시 건강 상태, 주거환경 등 생활실태를 파악하여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연계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홀로 사는 어르신이 몸이 아프거나 긴급한 상황에 처했을 때 부딪히는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이 안전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다각도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공무원노조·전교조, "보수 인상과 연금소득 공백 해소 필요"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공노총)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3개 단체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보수 인상과 연금소득 공백 해소 등을 요구하는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주최 측은 약 2천 명이 이날 집회에 참여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석현정 공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윤석열 정부는 내년 공무원 임금을 겨우 1.7% 인상하는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다”며 “정부안대로라면 9급 공무원 급여는 최저임금에도 턱없이 부족하다”고 실질 임금 인상을 촉구했다. 또, 이들은 공무원연금법을 개정해 퇴직연금 지급 개시 연령을 현행 65세에서 60세로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재영 공노총 소방노조 부산본부 사무처장은 "2015년 공무원연금 개악 당시 '연금 소득 공백 해소방안을 신속히 마련한다'는 정부의 약속은 7년이 지난 지금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정부는 재정건전성 강화를 내세워 공적연금을 손보겠다며 국회에 연금특위를 설치하고 연금 개악을 시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하위직 공무원 처우개선 특별대책 수립 ▲공무원·교원 정치기본권 관련 법안 개정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발효에 따른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