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1 (목)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행정

영등포구 당산1동, 음악이 흐르는 감성 민원실 조성

  • 등록 2022.11.23 09:44:56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사무적인 대화, 대기번호 호출벨 소리만 들리던 주민센터에 모차르트와 바흐의 선율이 흐른다.

 

영등포구 당산1동 주민센터가 민원 대기시간의 지루함을 달래고 보다 편안한 분위기에서 업무를 볼 수 있도록 ‘아름다운 음악이 흐르는 당산1동 민원실(이하 아음당)’을 운영, 주민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그동안 공공기관 민원실은 다소 경직된 공간으로 여겨져 왔다. 사람이 몰려 민원 응대가 지연되거나 규정상 업무 처리가 불가한 경우에는 민원인과 직원 간 언쟁이 발생하고, 딱딱한 분위기 속에서 갈등이 더욱 격화되기도 한다.

 

민원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위법행위도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공무원에 대한 민원인의 폭행, 폭언 등 사례는 2019년 3만 8,054건에서 2020년 4만 6,079건으로 21.1%나 증가했다.

 

 

이렇듯 날로 증가하는 민원 현장에서의 긴장과 갈등을 완화·해소할 필요성이 대두하는 가운데 당산1동 주민센터에서는 그 해결책으로 음악을 선택했다.

 

음악이 흐르는 민원실은 평소 민원실 내 갈등 예방과 분위기 쇄신을 위해 고민하던 영등포구 당산1동 주민센터의 이선진현 주무관이 ‘영등포구 민선8기 취임 초 공무원 제안’에 제출한 의견이다. 지난 10월 우수 제안으로 채택되면서 당산1동 주민센터에서 시범적으로 ‘아음당’을 설치하게 됐다.

 

‘아음당’에 재생되는 음악은 듣기 편하고 심리 안정에 도움이 되는 잔잔한 클래식이 주를 이루며, 민원인이 지루하지 않도록 친숙한 재즈, 크로스오버, 영화음악 등 총 600여 곡을 선곡·방송하고 있다.

 

또한 클래식 음악을 소개하는 패널을 설치해 낯선 음악에 어색할 수 있는 방문객들의 이해를 돕고 ‘음악을 감상하는 민원실’의 분위기도 한껏 자아내고 있다.

 

지난 7일부터 시작한 ‘아음당’은 약 2주간의 운영 결과 민원인과 직원들 모두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최근 주민센터를 찾은 민원인 이선영 씨는 “삭막했던 민원실이 음악 덕분에 한층 부드러워졌고 친근하게 느껴진다”며 “클래식뿐 아니라 보다 다양한 음악을 선사해 준다면 ‘아음당’이 더욱 편안한 주민들의 쉼터가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서상환 당산1동장은 “좋은 음악은 사람의 감정을 차분하게 할 뿐 아니라 깊은 감동과 울림을 준다”며 “아름다운 음악을 통해 민원실의 갈등 발생을 예방하는 것은 물론, 방문 민원인들이 주민센터를 편안한 휴식공간으로 이용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영등포구육아종합지원센터, 자연친화 멘토어린이집 우수 보육과정 참관 프로그램 성료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육아종합지원센터는 지난 3일과 4일, 10일 총 3회에 걸쳐 관내 보육교직원을 대상으로 자연친화 멘토어린이집의 우수 보육과정 사례를 참관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멘토어린이집(문래힐스테이트, 예쁜아이, 해솔)은 자연친화 보육과정의 선도적 사례로 실제 보육현장을 개방해 보육교직원들이 자연친화적인 보육환경과 놀이방법을 직접 보고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주요 활동으로는 멘토어린이집의 오전일과 체험, 보육환경 라운딩, 멘토원장과 교사와의 질의응답 및 토론 세션 등을 마련됐다. 참관 프로그램에는 총 47명의 관내 보육교직원이 참여했으며, 한 보육교사는 “멘토어린이집의 자연친화 보육과정을 직접 볼 수 있어 인상적이었다. 이번 참관을 통해 자연친화놀이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느꼈고, 실제 보육현장에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 많은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참여소감을 말했다. 윤영선 센터장은 “이번 참관 프로그램을 통해 보육교직원들이 자연친화교육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영유아에게 더 나은 보육환경을 제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선도적인 보육과정 사례를 공유하고 보육품질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