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05 (목)

  • 맑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4.9℃
  • 구름조금대전 -4.7℃
  • 구름많음대구 -4.4℃
  • 구름많음울산 2.4℃
  • 박무광주 0.8℃
  • 구름많음부산 2.4℃
  • 흐림고창 0.1℃
  • 구름조금제주 7.1℃
  • 맑음강화 -6.4℃
  • 구름조금보은 -9.2℃
  • 구름조금금산 -6.7℃
  • 흐림강진군 -0.2℃
  • 흐림경주시 -3.4℃
  • 구름조금거제 0.8℃
기상청 제공

종합

통합수능 2년차 국어 쉽고 수학 어려워

  • 등록 2022.12.08 13:45:33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문·이과 통합형 2년 차였던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의 경우 국어는 평이했던 반면 수학은 지난해만큼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8일, 지난달 17일 치러진 2023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를 발표했다.

 

영역별 표준점수 최고점(사실상 '만점')을 보면 국어는 평이했다.

 

표준점수는 개인의 원점수가 평균 성적과 얼마나 차이 나는지 보여주는 점수다. 통상 시험이 어려워 평균이 낮으면 만점자가 받을 표준점수, 즉 표준점수 최고점은 상승한다. 시험이 쉬우면 표준점수 최고점은 하락한다.

 

2023학년도 수능 국어영역의 경우 표준점수 최고점은 전년 149점 보다 15점 하락한 134점으로 나타났다.

 

국어 표준점수 최고점은 2019학년도 수능이 150점으로 역대 수능 가운데 가장 높았고, 이후 계속 140점대를 유지했지만 올해는 2018학년도 134점 이후 5년 만에 130점대로 내려왔다.

 

1등급과 2등급을 가르는 구분점수(등급 컷) 역시 전년 131점에서 올해 126점으로 5점 내렸다. 이는 2013학년도 125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만점자 수는 0.08%인 371명으로 전년(28명, 0.01%) 대비 크게 늘었다.

 

문영주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수능본부장은 "국어는 작년에 너무 어렵다는 의견이 많아 올해 적정 난이도를 찾아가는 과정에서 소위 고난도 문항이 제대로 기능하지 못했다"며 "그래서 상대적으로 예년에 비해 굉장히 평이한 표준점수 최고점이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수학영역의 경우 표준점수 최고점이 전년 147점 대비 2점 하락한 145점을 기록했다. 1등급 컷은 133점으로 전년 137점 대비 4점 하락했다.

 

하지만 만점자 수는 전년 2,702명(0.63%) 대비 3분의 1 정도인 934명(0.22%)으로 집계됐다.

 

수학영역 만점자 수가 1천명을 밑돈 것은 2018학년도(수학 가형 165명, 수학 나형 362명) 이후 처음이어서 올해 수학이 최상위권 학생들에게 상당히 어려운 시험이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절대평가인 영어영역에서 원점수 90점 이상으로 1등급을 받은 수험생 비율은 7.83%(3만4,830명)로, 상당히 어렵다는 평가를 받았던 전년 수능(6.25%, 2만7,830명)보다 다소 늘었다.

 

다만, 2등급 비율은 18.67%, 3등급 비율은 21.75%로 각각 전년 대비 3∼4%포인트가량 하락해 중위권 학생들의 체감 난도가 높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탐구영역의 경우 1등급 컷은 사회탐구 65∼68점, 과학탐구 64∼68점, 직업탐구 67∼74점으로 나타났는데 사회탐구와 직업탐구의 등급 컷이 전년(사탐 63∼66점, 직탐 66∼70점) 대비 다소 상승한 모습이다.

 

선택과목별 등급 컷은 사회탐구의 경우 윤리와 사상, 경제(각 68점)가 가장 높았고, 과학탐구의 경우 화학Ⅰ(68점)이 가장 높았다.

 

절대평가인 한국사 영역 1등급 비율은 28.88%(12만9,273명)로 전년(37.57%)보다 9%포인트 가까이 떨어졌다.

 

작년 수능부터 절대평가로 바뀐 제2외국어/한문영역의 경우 원점수 45점 이상으로 1등급을 받은 학생 비율이 러시아어Ⅰ 2.09%, 아랍어Ⅰ은 2.16%인데 비해 중국어Ⅰ은 11.33%로 과목별 격차가 컸다.

 

올해 수능에 실제 응시한 수험생은 44만7,669명이었다. 이 가운데 재학생은 30만8,284명(68.9%), 졸업생과 검정고시 합격자 등은 13만9,385명(31.1%)이었다.

 

개인별 성적통지표는 9일 교부된다.

영등포구, ‘무료 법률상담 서비스’ 운영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관내 내‧외국인이 일상에서 겪는 법률적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무료 법률상담 서비스’ 제공에 앞장서고 있다고 밝혔다. ‘무료 법률상담 서비스’는 2018년 대림동에 있는 ‘다드림문화복합센터’ 개관과 함께 시작됐다. ‘무료 법률상담 서비스’는 전문 변호사가 맞춤형 법률상담을 제공해 구민들의 법률 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하는 제도이다. 구는 법률 상담의 문턱을 낮추고 구민들의 권리를 구제하기 위해 ‘무료 법률상담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민‧형사, 가사사건, 행정, 출입국 문제 ▲부당해고, 임금체불 등 노무 사건 ▲근로계약서, 취업규칙, 노사 정보 제공 등 생활법률의 해석과 권리구제를 위한 상담이 이뤄진다. 특히, 외국인 거주 비율이 높은 대림동의 지역 특성을 고려해 언어 및 제도적 차이에서 비롯되는 법률 정보 부족과 그로 인한 애로사항 해소에 초점을 맞춰 상담 서비스가 제공된다. 관내 거주하는 내‧외국인 주민 누구나 전화로 사전 예약 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상담 시간은 첫째‧셋째주 토요일 오후 2시~4시까지이다. 현재까지 진행된 무료법률 상담 횟수는 총 72회이며, 이용 인원은 총 124명이다. 참여자들은 경제적 비용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