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1 (목)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장애인복지관, “사.이.다 도서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쓴 장애인권 한 페이지”

  • 등록 2024.05.16 15:54:00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지난 4월 30일 영등포구에서 새로운 형태의 장애인권교육이 탄생했다. ‘사람과 사람 사이를 잇다, 사.이.다 도서관’(이하 사.이.다 도서관)이 바로 그것이다. 사.이.다 도서관은 휴먼 라이브러리(Human Library: 주제와 관련된 지식을 가진 이가 하나의 책이 되어 독자와 만나 정보를 공유하는 도서관을 뜻함)에서 착안한 프로젝트이다. 이는 강연자가 장애인권에 관한 지식을 청중에게 전달하는 형식에서 진일보한 방식의 장애인권교육이다. 장애 당사자와 그 가족이 비장애인과 만나 삶의 경험을 이야기함으로써 소통을 만드는 새로운 장애인권교육이라고 할 수 있다.

 

대한불교조계종사회복지재단이 위탁 운영하는 서울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관장 최종환)은 대부분의 인권교육이 의무교육의 일환으로 비자발적 참여, 단회기의 교육에 머무르는 경우가 많은 것에 문제의식을 가지고 있었다. 이를 계기로 마을의 공유 공간에서 장애인권에 대해 듣고자 하는 이들과 말하고자 하는 이들을 이을 방법을 찾던 중 사.이.다 도서관의 사업 취지와 목적에 크게 공감한 영등포구립 문래도서관과 협업하게 됐다.

 

이번 사.이.다 도서관은 마을 주민밴드인 ‘양님밴드’의 축하공연으로 막을 열었다. 장애 당사자 류승철‧김진균과 장애 아동의 가족 이원경이 사람책이 됐다. 이야기 주제로는 장애 당사자와 비장애인 대부분 경험하는 학교 입학, 사회적 관계, 자립이었다. 이것들은 장애 당사자, 비장애인 모두가 거치는 삶의 과정임에 차이가 없다. 그러나 사회 환경은 장애의 유무와 정도를 이유로 달리 주어지고 있음을 서로의 소통함으로써 알아가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

 

최종환 관장은 “단절과 고립이 많아지는 시대에 기꺼이 각자의 마음과 시간을 내어 모인 자리에서 타인의 이야기를 경청하는 것, 그 자체에 대한 시대적 의미가 크다”며 “인권은 대단한 지식인, 달변가가 이야기할 수 있는 특정 주제가 아닌 삶의 모든 것이므로 사람과 사람 사이를 잇는 이음새가 되기 위한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이.다 도서관의 사업 취지와 목적에 크게 공감한 영등포구립 문래도서관(관장 이원진)은 사.이.다 도서관 장소 대관 뿐 아니라 문래도서관의 전시존을 공유함으로써 서울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 장애 예술인들 회화, 서예, 디자인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을 전시하고 있다. 일 평균 방문객이 700여 명에 달하는 문래도서관의 이용자들은 장애 예술인들의 작품을 통해 새로운 시각과 경험을 하고 있다.

 

이원진 관장은 “우리는 예술의 힘을 통해 장애인 예술가들이 가진 잠재력을 보여주고, 그들의 창의성을 인정하고 존중하기를 바란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장애 예술가들의 작품을 통해 경계없는 문화예술을 즐기며, 장애 예술가들과 대중 간의 소통을 활성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서울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은 향후에도 지역주민들과 마을 공간 속에서 다양한 만남과 소통을 마련함으로써 지역사회 장애인권 감수성 촉진을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이어갈 계획이다.

영등포구육아종합지원센터, 자연친화 멘토어린이집 우수 보육과정 참관 프로그램 성료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육아종합지원센터는 지난 3일과 4일, 10일 총 3회에 걸쳐 관내 보육교직원을 대상으로 자연친화 멘토어린이집의 우수 보육과정 사례를 참관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멘토어린이집(문래힐스테이트, 예쁜아이, 해솔)은 자연친화 보육과정의 선도적 사례로 실제 보육현장을 개방해 보육교직원들이 자연친화적인 보육환경과 놀이방법을 직접 보고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주요 활동으로는 멘토어린이집의 오전일과 체험, 보육환경 라운딩, 멘토원장과 교사와의 질의응답 및 토론 세션 등을 마련됐다. 참관 프로그램에는 총 47명의 관내 보육교직원이 참여했으며, 한 보육교사는 “멘토어린이집의 자연친화 보육과정을 직접 볼 수 있어 인상적이었다. 이번 참관을 통해 자연친화놀이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느꼈고, 실제 보육현장에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 많은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참여소감을 말했다. 윤영선 센터장은 “이번 참관 프로그램을 통해 보육교직원들이 자연친화교육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영유아에게 더 나은 보육환경을 제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선도적인 보육과정 사례를 공유하고 보육품질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