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0 (월)

  • 맑음동두천 28.6℃
  • 맑음강릉 29.8℃
  • 맑음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29.3℃
  • 맑음대구 33.0℃
  • 맑음울산 26.0℃
  • 맑음광주 30.4℃
  • 박무부산 21.6℃
  • 맑음고창 30.5℃
  • 맑음제주 27.8℃
  • 맑음강화 24.2℃
  • 구름조금보은 29.0℃
  • 맑음금산 30.0℃
  • 맑음강진군 30.1℃
  • 맑음경주시 33.6℃
  • 맑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행정

SH, 공공임대주택 종부세 위헌소송 추진

  • 등록 2024.06.10 17:57:11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10일, 공공 임대주택에 부과됐던 종합부동산세에 대한 위헌 소송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SH공사는 5년 동안 공사가 납부한 종부세를 환급해달라는 행정소송을 다음 달 제기하고 향후 법원에 위헌법률심판 제청을 신청할 계획이다.

 

재판부가 신청을 받아들여 헌법재판소에 위헌심판을 제청하면 헌재 결론이 날 때까지 재판 진행은 중단된다.

 

지난해 SH공사가 납부한 종부세는 약 148억 원이며, 이 가운데 공공임대주택 종부세는 83억 원에 달한다. 임대주택 종부세의 74%는 강남권 장기전세주택에 붙은 것이다.

 

 

종부세는 부동산 투기 억제라는 공익적 목적으로 입법됐으므로, 공공 임대주택에 대한 종부세는 정책 목적과 모순된다는 것이 SH공사의 입장이다.

 

또 공공 임대주택은 임대료 책정 등 재산권을 자유롭게 행사할 수 없는데 고액 부동산 보유자와 같은 기준으로 재산세와 종부세를 모두 부과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밝혔다.

 

SH공사는 2022년까지 10년간 임대료를 동결해 왔고, 또 공공주택 특별법에 따라 공공 임대주택은 임대료에 제한이 있다.

 

SH공사 임대료는 시세의 35% 수준이다. 이에 따른 주거비 경감 편익이 약 1조3천억원에 달한다고 공사는 밝혔다.

 

현행 법령상 임대주택을 직접 건설한 경우 9억원, 매입한 경우 6억원 초과시 종부세 부과 대상이다.

 

 

또 정부의 종부세 부담 경감 정책에 따라 지난해부터 종부세율 최대 2.7%(2주택 이하와 동일)를 적용받고 있는데, 이는 여전히 과중한 데다 불필요한 규제라고 SH공사는 보고 있다.

 

SH공사는 한국세무학회와 사단법인 부동산학술회의를 통해 지속 가능한 공공 임대주택 운영과 보유세 면제를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으며, 공동 정책토론회 등 공론화 활동을 할 계획이다.

 

종부세뿐 아니라 재산세 완전 면제를 위한 입법을 국회에 요청하고, 국토교통부에는 지방세 감면 건의서를 낼 예정이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공공 임대주택에 종부세를 부과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보다 많은 시민이 양질의 공공 임대 주택에 거주할 수 있도록 종부세는 물론 재산세 등 보유세 면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남부교육지원청, ‘2024 내꿈내탐 남부 중등 학생 맞춤형 진로체험 캠프’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남부교육청(교육장 이문수)은 서울진로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관내 중·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2024 내꿈내탐 남부 중등 학생 맞춤형 진로체험 캠프’를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학생 진로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한 ‘내꿈내탐(내 꿈은 내가 스스로 탐색하도록 지원하는 남부 학생 맞춤형 진로교육의 지향점)’의 첫 번째 프로그램으로, 개별 맞춤형 진로직업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여 학생 스스로 흥미와 적성에 맞는 진로를 설계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고 학교급별 진로발달단계에 맞는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더욱 세분화된 진로교육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진로교육 전문기관 및 지역사회 자원을 연계하여 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진로교육의 효과성을 증대할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발전에도 공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오는 15일 영서중학교에서 총 200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진로직업체험을 진행하며, 중학생과 고등학생의 체험 프로그램을 달리하여 진로발달단계에 맞춘 더욱 세분화된 학생 맞춤형 진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중학생과 고등학생 각각 4개의 프로그램으로 구분하여 구성하고, 간호사, 로봇공학자, 방송 PD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함께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