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0.8℃
  • 구름조금강릉 13.1℃
  • 연무서울 14.2℃
  • 구름많음대전 12.1℃
  • 구름조금대구 11.4℃
  • 구름많음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13.5℃
  • 흐림부산 17.1℃
  • 구름많음고창 10.4℃
  • 구름많음제주 20.0℃
  • 구름조금강화 13.1℃
  • 구름많음보은 7.7℃
  • 구름많음금산 7.4℃
  • 구름많음강진군 11.0℃
  • 구름많음경주시 10.7℃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 중장년 창직 아카데미 개설

  • 등록 2019.10.11 09:22:01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11월부터 인생 2막을 준비하는 중장년의 재취업과 창업을 돕기 위해 ‘중장년 신직업 탐구 영등포구 창직 아카데미’를 개설한다.

 

‘창직’이란 기존 노동시장 일자리에 진입하지 않고 개인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통해 새로운 직업을 발굴‧개발 하는 것으로 최근 생겨난 1인 미디어 플랫폼 ‘유튜버’을 포함해 ‘유품 정리사’, ‘반려동물 테라피스트’ 등이 해당된다.

 

구는 지난 5월 ‘창직을 통한 혁신적인 인생 2막 전략’을 주제로 40세 이상 중장년을 위한 특강을 선보였다. 이날 수업에는 정원 100명을 훨씬 넘은 127명이 몰리고, 강의 후 장시간 질문이 쏟아지는 등 열띤 호응이 있었다. 구는 이런 구민의 창직에 대한 높은 관심과 열정에 힘입어 이번 아카데미를 개설하게 됐다.

 

창직 아카데미는 인생 2막에 들어서는 중장년들에게 기존의 창업·재취업 교육을 넘어서 ‘창직을 통한 혁신적인 제2의 인생 도약 기반의 확립’을 주제로 개설한다. 이를 위해 1호 창직 전문가인 ‘이정원 한국창직협회장’이 직접 강의에 나서며, 유튜브나 소셜미디어 역량 강화를 위한 유명 크리에이터와 SNS 전문가를 초빙하는 등 창직 교육에 만전을 기한다.

 

교육기간은 11월 4일부터 12월 18일까지이며, 구청 별관 사회적경제지원센터 2층 교육실에서 매주 월·수요일 오전 9시 30분부터 12시 30분까지 총 42시간 교육이 이루어진다. 교육과정은 기본▷ 실무 ▷ 실전 3단계로 창직에 대한 아이디어 발굴부터 계획 수립, 전략 컨설팅, 업종 구체화 과정까지 체계적으로 구성했다.

 

주요내용은 △중장년 적합 신직업 탐색 △창직의 이해와 중장년 창직 사례 분석 △창직 아이디어 발상 및 새로운 직업의 구체화를 위한 실전 교육 및 멘토링 △창직 마케팅을 위한 유튜브와 소셜 미디어 교육 △창직을 통한 재취업 전략 수립 등이다.

 

또한 창직 전문 멘토 3명이 팀을 구성해 맞춤형 멘토링 서비스도 제공한다. 마지막 강의에는 창직 경진대회를 개최하고 선언 낭독을 하면서 자신의 역량을 확인하고 다짐하는 시간을 가진다.

 

사후 관리에도 힘쓴다. 강의 수료생을 중심으로 역량 강화를 위한 창직 학습동아리를 구축하고 신직업 구체화를 위한 단계별 후속 지원도 이어나갈 계획이다.

 

수강을 희망하는 40대 이상 중장년은 10월 30일까지 (사)한국창직협회 홈페이지(www.jobcreation.or.kr)에 방문해 공지사항의 신청서를 작성, 메일(newjop123@naver.com)로 신청하면 된다. 모집인원은 25명이며 정원초과 시 사전 심사 후 선발한다. 수강료는 무료다. 자세한 사항은 (사)한국창직협회(070-4327-6099)에 문의하면 된다.

 

채현일 구청장은 “창직이 새로운 직업을 만드는 일인 만큼 구 차원에서 체계적으로 교육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가겠다”며 “이번 아카데미를 통해 지금까지 쌓아온 경험을 토대로 나만의 평생직장을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우 시의원, “장애인가족의 어려움에 대한 국가적·사회적 차원의 분담노력 절실”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서울시의회 김경우 의원(더불어민주당, 동작2)은 지난 18일 오후 2시 30분에 서울시의회 제1대회의실에서 (사)한국장애인가족협회와 공동주관으로‘장애인가족 역량강화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서울시의회 박기열 부의장, 김원이 서울시 정무부시장, (사)한국장애인가족협회 이사를 비롯해 관계 공무원, 시민단체, 관련분야 현장실무자, 시민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김경우 시의원은 인사말을 통해“더 이상 장애인과 가족의 자살문제는 한 가족의 문제로만 치부해서는 안 될 것이며, 국가적·사회적 차원의 논의가 절실한 때”라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관심의 사각지대에서 심리적 고통과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장애인가족의 고통을 함께 분담할 수 있는 정책 마련을 위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우주형 나사렛대학교 인간재활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아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주몽재활원 사무국장 허수경 박사는 ‘장애인가족의 갈등요인과 자살예방을 위한 방향과 과제’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장애인과 돌봄 가족들의 갈등요인과 자살원인을 자살시도 생존자 중심의 질적 연구를 통해 사회적 편견, 심리적·정신적 부담감, 경제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