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7 (월)

  • 구름조금동두천 15.8℃
  • 구름많음강릉 13.7℃
  • 구름조금서울 15.2℃
  • 맑음대전 17.4℃
  • 맑음대구 16.7℃
  • 구름조금울산 16.5℃
  • 맑음광주 16.8℃
  • 맑음부산 17.0℃
  • 맑음고창 16.1℃
  • 맑음제주 16.3℃
  • 맑음강화 14.8℃
  • 맑음보은 15.2℃
  • 구름조금금산 15.5℃
  • 맑음강진군 17.6℃
  • 맑음경주시 16.7℃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사회

성애병원, 대한병원협회 창립60주년 기념 캄보디아 해외의료봉사 지원

  • 등록 2019.10.22 08:59:37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대한병원협회(회장 임영진)가 창립 60주년을 기념해 주최한 ‘2019 캄보디아 해외의료봉사활동’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대한병원협회 캄보디아 해외의료봉사단은 지난 10월 15일부터 20일까지 4박6일 간의 일정으로 총 34명의 의료봉사단이 프놈펜에 위치한 헤브론병원과 인근 깜퐁스프 품 짜(경이로운 마을)에서 의료봉사를 진행했다.

 

성애병원은 이번 봉사에 이비인후과 김등래 과장, 비뇨기과 박종진 과장, 김미옥·김경진·이정민 간호사의료진 5명을 파견해 봉사단의 주춧돌로서의 소임을 다하며 해외의료봉사의 성과를 더욱 높였다.

 

김등래 과장은 “초기에 병원에 가서 진료를 봤으면 치료가 가능한 질환이 대다수지만 비용 때문에 병원을 찾지 않아 병을 키운 환자들이 대부분인 것 같다”며 “후두암 환자 역시 초기 치료를 하지 못해 이제는 아예 수술도 할 수 없는 상태가 돼 버렸다”고 안쓰러워했다.

 

헤브론병원에서 가장 환자가 많이 몰린 진료과 중 하나인 이비인후과는 대부분이 감기와 같은 경증질환을 가진 환자들이 많았지만 후두암이 의심되는 종양을 가진 환자도 있었다. 이 환자는 비싼 병원비 때문에 병원에 가지 않아 치료의 시기를 놓쳐 안타까움을 더 했다.

 

박종진 과장도 “인턴 이후 오랜만에 GP처럼 진료를 봤다”면서 “진료를 보는 내내 현지의 의사들을 육성할 수 있도록 레지던트를 지원하면 좋겠다”고 병원협회에 당부의 말을 남겼다.

 

의료봉사단 34명의 사랑과 헌신, 희생은 캄보디아의 환자들에게 꿈과 희망을 안겨줬다.

 

이번 봉사단을 이끈 임영진 회장은 귀국길에 앞서 “소임을 잘 맞춰서 감사하고 헤브론병원 김우정 원장님과 관계자 여러분에게 감사하다”면서 “캄보디아에 오기 전에 설레임과 두려움이 있었는데 굉장히 보람됐다”고 밝혔다.

 

 

서울시, 학자금대출로 신용유의자 청년에 ‘신용회복 초입금’ 지원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2020년 서울시와 한국장학재단이 대학 학자금대출로 인해 신용유의자가 된 청년에게 신용유의자 해제를 위한 초입금을 지원하는 사업을 실시한다. 학자금대출로 인한 청년 신용유의자가 서울시에 신용회복 지원사업 참여 신청을 하고 한국장학재단과 분할상환 약정을 체결하면 서울시가 채무금액(분할상환 약정금액)의 5%에 해당하는 초입금을 지원하고 한국장학재단은 신용유의자를 신용유의 동록에서 해제하는 사업이다. 초입금은 학자금 대출로 인해 신용유의자가 된 사람이 신용유의자에서 해제되기 위해 분할상환 약정을 맺는 데 처음으로 납입하는 일정한 금액을 말한다. 공고일 현재 주민등록 상 서울시에 거주하고 있는 만19세~34세 청년 중 학자금 대출로 인해 신용유의자로 등록되어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 신청을 할 수 있다. 사업 참여를 원한다면 신청 전에 ‘한국장학재단 신용회복지원 상담센터(1599-2250)’에 전화로 문의해서 본인이 신용유의자로 등록이 되어 있는지 반드시 확인한 후 신청해야 한다. 신청기간은 4월 27일부터 7월 31일까지이며 서울시 청년포털(https://youth.seoul.go.kr)를 통하여 참여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조건은 공고

서울시, 시내버스 음주운전 차단 위한 온라인 관리시스템 도입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가 시내버스 운전자들의 음주운전을 원천 차단하기 위한 온라인 ‘음주측정관리시스템’을 서울시내 전체 127개 시내버스회사에 도입 완료했다. ‘음주측정관리시스템’은 운전자의 음주측정 여부와 측정시간, 결과, 측정당시 모습을 웹서버에 기록하고 버스회사 관리자·서울시 서버에 실시간 전송,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기존의 수기 관리 방식을 디지털로 전환한 것이다. 기존엔 버스회사가 모든 운전자의 음주 여부를 측정하고, 관련 내용에 대한 음주측정관리대장을 작성해 1년간 보관했다. 또 음주 측정 상황을 확인할 수 있도록 CCTV로 의무 기록하고 보관했다. 서울시는 반기마다 현장에 나가 버스회사가 음주운전에 대한 관리를 철저히 이행하고 있는지를 점검해왔다. 앞으로 시내버스 운전자는 버스운행 전 음주측정관리시스템을 통해 본인여부를 인증(지문인식)한 후 음주측정을 하게 된다. 버스회사는 이 정보를 모니터링하며 통합관리하고, 서울시도 실시간 관리‧감독할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측정 시 카메라가 운전자의 모습을 촬영하기 때문에 술을 마신 운전자는 물론, 음주 측정하지 않은 운전자, 대리 측정자까지 모두 잡아낼 수 있다”며 “기존에 사람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