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0 (월)

  • 맑음동두천 28.9℃
  • 맑음강릉 29.5℃
  • 맑음서울 29.5℃
  • 맑음대전 29.7℃
  • 맑음대구 30.6℃
  • 구름많음울산 29.7℃
  • 맑음광주 29.9℃
  • 박무부산 24.4℃
  • 맑음고창 31.2℃
  • 맑음제주 28.8℃
  • 맑음강화 26.5℃
  • 맑음보은 28.3℃
  • 맑음금산 29.7℃
  • 맑음강진군 28.5℃
  • 맑음경주시 32.0℃
  • 맑음거제 28.9℃
기상청 제공

문화

문체부 장관, ‘로컬100’ 동해시 기차여행 체험

  • 등록 2024.06.10 13:21:05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7일 유인촌 장관이 '6월 여행가는 달'을 맞이해 문체부 청년 직원, 코리아넷 명예기자단, '로컬100 기차여행 참가자' 등 40여 명과 함께 '로컬100 보러 로컬로(이하 로컬로)' 여섯 번째 캠페인으로 동해시의 '로컬100'인 무릉별유천지 등을 찾아간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지난해 12월 '로컬100 기차여행 밀양편'에 이어 코레일과 동해시가 함께 출시한 '로컬100 기차여행 동해,강릉 1박 2일' 프로그램을 통해 두 번째 기차여행을 떠난다. 

 

특히 지역문화 현장에서 새로운 정책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문화자원을 널리 알리기 위해 지역,관광,예술,미디어,소통 등 문체부 업무 분야별 청년 직원과 필리핀, 타지키스탄, 헝가리 국적의 코리아넷 명예기자단(3명)이 기차여행에 함께한다. 

 

유 장관은 우선 동해시의 '로컬100'인 무릉별유천지를 방문한다. 

 

 

무릉별유천지는 1968년부터 석회석을 캐내던 무릉3지구로, 지난 40여 년의 채광을 마치고 스카이글라이더, 오프라인 루지, 알파인코스터, 롤러코스터형 집라인 등 지형을 활용한 다양한 놀이 활동 시설과 에메랄드빛 호수 2곳을 품은 관광 명소로 거듭났다. 

 

한편 무릉별유천지는 오는 8일부터 23일까지 라벤더 축제를 개최한다. 

 

올해 2회째를 맞이한 라벤더 축제는 개최 기간을 기존 3일에서 16일로 대폭 늘려 본격적으로 국내외 손님을 맞이한다. 

 

축제 기간에 ▲라벤더를 이용해 향주머니와 부케, 화분을 직접 만들어보는 '라벤더 클래스' ▲에메랄드빛 호수를 가까이에서 즐기는 '청옥호 둘레길 트래킹' ▲'페달 카약' 체험 ▲플라이보드쇼 등 다양한 체험행사와 ▲벼룩시장(플리마켓) '라벤더 살롱' ▲'보라 콘서트' 등을 즐길 수 있다. 

 

아울러 유 장관은 무릉별유천지 명칭의 유래가 된 무릉계곡과 국가무형유산인 '삼화사 수륙재'로 유명한 삼화사를 찾는다.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된 무릉계곡은 호암소, 용추폭포, 무릉반석 등을 품고 있는 동해시 명소로, 예로부터 선인들이 즐겨 찾던 여름철 피서지다. 

 

무릉별유천지란 무릉계곡 내 무릉반석 암각문에 새겨진 글귀로 '하늘 아래 최고 경치가 좋은 곳으로 속세와 떨어진 유토피아'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도째비골스카이밸리 방문도 이어진다. 도째비골스카이밸리는 묵호항 인근 가파른 골짜기를 관광지로 탈바꿈시킨 곳으로, 무릉계곡과 함께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됐다. 

 

통유리 바닥을 통해 수십 미터 아래 골짜기를 아찔하게 내려다볼 수 있는 전망대와 골짜기를 넘나드는 하늘 자전거, 3초 만에 골짜기 아래까지 도달할 수 있는 초대형 미끄럼틀은 이곳의 대표적인 즐길 거리다. 

 

이번 기차여행은 청량리역에서 출발해 동해,강릉을 거쳐 다시 청량리역으로 되돌아오는 일정이다. 무릉별유천지(로컬100), 북평5일장(로컬100), 무릉계곡, 도째비골스카이밸리, 천곡동굴 등 동해시 명소뿐 아니라 강릉단오제(로컬100), 안목 커피거리 등 강릉시의 볼거리도 두루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됐다. 

 

유 장관은 '이번 일정은 참신한 아이디어로 가득 찬 문체부 청년 직원들과 함께 지역문화 현장을 찾아 정책 수요를 파악하고 새로운 정책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때 이른 더위에 지친 사람들에게 기차를 타고 산과 바다를 모두 즐길 수 있는 동해시 여행을 강력히 추천한다'고 말했다. 

유만희 시의원, “서울시, 시설 퇴소 정신장애인에게 ‘자립정착금’ 지원 추진”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지난 제322회 임시회에서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유만희 부위원장(국민의힘, 강남4)은 시설 퇴소 정신질환자에 대한 지원사업 근거가 규정된 ‘서울특별시 정신질환자 자립생활 지원에 관한 조례’(이하 ‘조례’) 제12조를 개정해 퇴소자 지원대상 시설에 ‘정신재활시설’을 추가로 규정했다. 개정 전 조례에는 정신건강증진시설 중 정신의료기관, 국립ㆍ공립 정신병원, 정신요양시설만 지원대상으로 포함되어 있었다. 당시 개정 조례안 심의 과정에서 유 의원은 조례 제12조에는 시설 퇴소자 중 희망하는 자에게 일정 기간 주거 지원, 자립정착금 지원 등을 하도록 강행규정으로 명시되어 있지만, 조례가 제정된 2019년 이후 자립정착금 지원 예산편성 및 지원 실적이 전무한 것을 확인하고, 서울시에 지원계획 수립을 강력히 요청한 바 있다. 유 의원의 요청을 반영해 서울시는 시설 퇴소 정신장애인에게 1인당 1,500만 원씩 자립정착금을 지원하는 내용의 추가경정예산안 총 2억2,500만 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총 15명이며, 서울시 지원주택 입소예정자 중 수급자 또는 차상위 계층 가운데서 선정한다. 자립정착금 지원 추경예산안이 제3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