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4 (금)

  • 구름조금동두천 11.3℃
  • 흐림강릉 15.4℃
  • 맑음서울 11.4℃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5.8℃
  • 맑음울산 14.2℃
  • 맑음광주 12.9℃
  • 맑음부산 13.0℃
  • 맑음고창 12.5℃
  • 맑음제주 14.3℃
  • 구름많음강화 10.6℃
  • 맑음보은 12.0℃
  • 맑음금산 12.1℃
  • 맑음강진군 12.1℃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정치

김경 시의원, “서울시교육청, 온라인수업 출석률만으로 만족”

  • 등록 2020.04.22 17:01:23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수업에 대해 학생과 학부모, 교사 모두가 많은 불편함과 불만, 제대로 된 수업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하는 가운데 서울시교육청만 잘 안착되고 있다며 자화자찬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김경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지난 21일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에서 열린 교육감 주요 정책보고에서 “교사들은 24시간 수업준비를 해야 하고, 학부모는 수업 내내 옆을 지켜야 할 뿐만 아니라 접속마저 불안정해 학생들을 포함한 모두의 피로감이 쌓여가고 있다”며 “온라인 수업에 대한 민원처리에 급급한 서울시교육청이 수업의 질은 생각도 않고 출석률만으로 잘 안착되어 가고 있다는 판단을 한다”고 꼬집었다.

 

온라인 개학은 지난 9일 고3, 중3부터 학년 별로 순차적으로 시작됐다. 지난 20일 초 1~3학년을 마지막으로 전 학년에 대한 온라인 개학이 이루어졌다.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의 경우 아직 스마트 기기에 익숙지 않은 탓에 학부모가 연차까지 내고 온라인 접속부터 과제까지 함께 할 수밖에 없어 학부모 개학이라는 지적을 받아왔으며, 쌍방향형 원격 수업 등은 학생들의 동시다발적인 접속으로 인해 서버에 장애가 생겨 진행조차 어려워 혼란을 겪기도 했다.

 

김경 시의원은 “서울시교육청이 실질적이고 빠른 대처를 통해 온라인 수업이 하루빨리 안정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급변하게 된 교육상황을 주도할 수 있도록 타 시도와 차별화된 서울형 원격교육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5월 이후 등교 개학이 이루어질 경우 학교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상황에 대한 시뮬레이션을 통해 대비를 해야 한다”며 “사전 예방수칙과 코로나19 발생 시의 대처방안, 모의훈련 등 등교 개학 준비를 본격화해야 하나 현재 교육청은 아무런 준비도 안 되어 있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영철 부교육감은 “5월에 등교 개학은 온라인 개학처럼 학년 별로 순차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 대면 수업과 온라인 원격 수업이 함께 병행될 여지가 큰 만큼 안전과 교육에 대해 다방면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