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5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3℃
  • 구름조금강릉 27.0℃
  • 구름조금서울 29.1℃
  • 구름많음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29.0℃
  • 구름조금울산 27.1℃
  • 구름많음광주 26.8℃
  • 구름많음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7.7℃
  • 구름많음강화 26.4℃
  • 구름조금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5.7℃
  • 구름조금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포토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자활기업 ‘영등포클린’ 출범식 참석

  • 등록 2020.07.31 16:22:48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채현일 구청장이 31일 오후 영등포지역자활센터 교육장에서 열린 자활기업 ‘영등포클린’의 출범식에 참석했다.

 

영등포클린 자활기업은 소독‧방역 및 종합 청소대행 업체로, 그간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복지시설, 취약가구, 버스 승차대, 자전거 거치대 등 기반시설 방역에 앞장서며, 지역사회 감염 차단에 힘써왔다.

 

채 구청장은 이날 자활기업 사업단 근로자들에게 격려의 말을 전하며 자활의지를 고취하고, 자립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서울시, '서울형 공유어린이집' 첫 선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오세훈 시장의 보육 공약사업인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이 4개 자치구에서 첫 선을 보인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에 대해 “3~5개의 국공립어린이집과 민간, 가정 어린이집을 하나로 묶어서 아이들을 같이 키우는 새로운 보육 유형”이라며 “어린이집간의 과도한 경쟁을 지양하고, 원아 공동모집, 공동구매, 교재‧교구 공동 활용, 보육프로그램 공유, 현장 학습 등을 함께 기획하고 운영해 운영 부담을 줄이는 동시에 보육 서비스 수준은 높이는 효과가 있다. 국공립에만 치우치는 입소 대기 문제도 해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올해 ‘서울형 공유어린이집’ 사업에 참여할 자치구 4개구를 공개모집한다. 8월 2일부터 6일까지 신청을 받고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8월 중 선정을 완료하고 사업을 시작한다. 자치구별로 어린이집 10개소, 총 40개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자치구는 참여할 10개소의 어린이집을 사전에 선정해 신청해야 한다. 자치구별로 2~3개의 권역(권역별로 3~5개소로 구성)을 구성해야 하는데, 권역 내의 어린이집은 도보 이용권내에 있어야 한다. 또한 하나의 권역에는 국공립과 민간(또는 가정)

최선 시의원, “전국 최초, 아파트 경비노동자 고용안전 모델 개발 추진”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최선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3)이 전국 최초로 아파트 경비노동자 처우개선과 고용안전 실현을 위한 ‘아파트 경비노동자 교대제 개편 및 고용안전 모델 컨설팅’ 사업 추진에 나섰다. 이번 사업은 최선 시의원이 지난 6월에 이뤄진 2021년 제1회 서울시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아파트 경비노동자 고용안정 모델 개발을 위한 컨설팅 비용 2억 원을 증액 신청하며 실현됐다. 앞서 최선 시의원은 서울시 제301회 정례회 시정질문을 통해 경비노동자 처우개선을 위해 오세훈 시장이 시행한 ‘함께하는 아파트 공동체 만들기 상생협약’에 깊은 공감과 실질적 변화를 위해 협약을 넘어 구체적 정책 논의의 필요성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최선 시의원은 서울시가 경비노동자 근무체계 개편과 고용안전 실현을 위해 각계 전문가들을 구성하여 컨설팅을 진행하고, 시범적으로 고용안전 모델을 개발하여 점차 확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따라서, 최선 시의원이 추경안에 2억 원을 편성함으로써 서울시는 올해 7월부터 서울노동권익센터를 통해 ‘아파트 경비노동자 교대제 개편 및 고용안전 모델 컨설팅’ 사업을 추진할 전망이다. 이 사업은 경비노동자・입주민・관리소장 등 다양한 이해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