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1 (목)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교통공사 노조, “수능 고려해 준법투쟁 24일로 연기”

  • 등록 2022.11.15 13:00:12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 지하철 1∼9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오는 16일로 예정했던 준법투쟁 돌입 시점을 24일로 연기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 연합교섭단은 15일, “17일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험생과 가족들의 지연 없는 수송을 위해 준법투쟁 일정을 24일로 연기한다”며 “준법 투쟁을 하게 되면 지하철 운행 간격이 늘어 수험생들이 불편을 겪을 수 있다. 이에 준법투쟁 일정을 미루게 됐다”고 설명했다.

 

24일, 준법투쟁이 시작되면 열차 운행에 일부 차질이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교섭단은 “올 8월 기준으로 1∼8호선 265개 지하철역에는 역당 4개 조씩 총 1천60개 조가 근무하고 있는데 이 가운데 2인 근무조가 413개로 전체의 39%에 달한다”며 “한 명이 휴가 등으로 빠지면 '나 홀로 근무'가 되는 구조다. 준법투쟁은 나홀로 근무를 거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민주노총 소속 서울교통공사노조와 한국노총 소속 서울교통공사통합노조로 구성된 연합교섭단은 지난 7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0일 총파업에 앞서 16일부터 2인 1조 근무 규정을 철저하게 지키는 준법투쟁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교섭단은 서울시와 공사가 2026년까지 1,500여 명을 감축하는 구조조정안을 철회하지 않으면 예고한 대로 30일 총파업에 돌입할 방침이다.

 

교섭단은 "나홀로 근무의 위험을 환기하기 위해 관련 법과 사규에 따라 준법 투쟁을 계획했지만 시와 교통공사가 여전히 대규모 인력감축 계획을 철회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지난 1∼4일 진행된 파업 찬반 투표에선 조합원 70.8%가 파업에 찬성했다.

영등포구육아종합지원센터, 자연친화 멘토어린이집 우수 보육과정 참관 프로그램 성료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육아종합지원센터는 지난 3일과 4일, 10일 총 3회에 걸쳐 관내 보육교직원을 대상으로 자연친화 멘토어린이집의 우수 보육과정 사례를 참관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멘토어린이집(문래힐스테이트, 예쁜아이, 해솔)은 자연친화 보육과정의 선도적 사례로 실제 보육현장을 개방해 보육교직원들이 자연친화적인 보육환경과 놀이방법을 직접 보고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주요 활동으로는 멘토어린이집의 오전일과 체험, 보육환경 라운딩, 멘토원장과 교사와의 질의응답 및 토론 세션 등을 마련됐다. 참관 프로그램에는 총 47명의 관내 보육교직원이 참여했으며, 한 보육교사는 “멘토어린이집의 자연친화 보육과정을 직접 볼 수 있어 인상적이었다. 이번 참관을 통해 자연친화놀이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느꼈고, 실제 보육현장에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 많은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참여소감을 말했다. 윤영선 센터장은 “이번 참관 프로그램을 통해 보육교직원들이 자연친화교육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영유아에게 더 나은 보육환경을 제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선도적인 보육과정 사례를 공유하고 보육품질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