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20 (금)

  • 흐림동두천 -2.9℃
  • 맑음강릉 1.4℃
  • 구름많음서울 -0.2℃
  • 구름조금대전 -0.9℃
  • 맑음대구 1.4℃
  • 구름조금울산 2.0℃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2.3℃
  • 구름많음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7.5℃
  • 흐림강화 -0.2℃
  • 구름조금보은 -3.4℃
  • 흐림금산 -2.8℃
  • 맑음강진군 -1.4℃
  • 구름조금경주시 0.1℃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에서 개성으로, 담벼락에 물드는 평화" 신천지 벽화봉사

  • 등록 2019.05.14 15:14:19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신천지자원봉사단 영등포지부(지부장 곽종렬) 회원들이 최근 영등포역 인근 한 골목에서 벽화봉사를 진행했다.

 

신천지자원봉사단은 그동안 꾸준히 벽화 봉사를 진행해왔다. 이번 벽화봉사에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과 함께 이북의 고향을 그리워하는 집 주인의 염원을 담았다.

 

벽화봉사는 신천지자원봉사단 동작지부 봉사자 약 140여 명과, 외부 봉사자 약 30명(주한 외국인 17명, 어린이 11명, 참전용사 2명)이 참여했다. 한달 동안 약 200명의 봉사자들이 50*1.6m의 담벼락을 평화와 통일에 대한 염원으로 물들였다.

 

 

신천지자원봉사단의 벽화봉사 ‘담벼락 이야기’는 매년 4~5월 도시재생 프로그램 일환으로 진행된다. 낡은 담벼락의 무너진 곳을 보수하고 벽화로 생기를 불어 넣는 작업으로, 전국지부에서 동시 진행된다.

 

이는 지난 2013년부터 진행됐으며, 이밖에도 ▲찾아가는 건강닥터 ▲담벼락 이야기 ▲나라사랑 평화나눔 ▲백세만세 ▲핑크보자기 ▲자연아 푸르자 등 6대 사업을 진행하며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인근 주민은 벽화를 보고 “신천지자원봉사단의 벽화로 거리가 아주 밝아졌다”며 “돈 주고도 이런 구경은 하지 못한다. 우리 집도 꼭 좀 해달라”는 반응을 보였다.

 

 

‘담벼락이야기’의 벽화에 영등포구의 주민들은 매우 감동을 받았고 다음 순번은 우리 집 담벼락이라며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이에 신천지 자원봉사단 영등포지부는 일대 신천지자원봉사단 벽화마을을 조성할 계획을 가지고 영등포구 담벼락을 평화로 물들이고 있다.

 

 

서울병무청, 2019년 모범 사회복무요원 표창 시상식 개최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종호)은 19일 각 분야에서 근무하고 있는 모범 사회복무요원과 복무관리 우수 직원 등 총 50여 명을 초청해 표창하고 격려하는 행사를 실시했다. 이들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맡은 바 업무를 성실히 수행하여 타의 모범이 되는 등 사회적 귀감이 되는 사회복무요원 및 복무기관 담당으로 복무기관에서 추천받아 선발된 사람들이다. 이날은 제6회 병무청 사회복무대상에서 병무청장상을 받은 북부장애인직업재활시설 나두원, 북부교육지원청 송재용, 서울소방재난본부 마재균 사회복무요원을 비롯해 교육부장관상을 받은 동북중학교 조관래, 중앙선거관리위원장상을 받은 송파구선거관리위원회 박정민, 서울영등포경찰서 김석현씨 등 복무기관담당자에 대한 표창장 수여가 있었다. 또한 사회복무요원 체험수기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은 해피엘지역아동센터 백준영, 장려상을 받은 성북미르사랑데이케어센터 이동현, 서울지방철도특별사법경찰대 조수연 등 3명의 사회복무요원에 대한 상장 수여식도 함께 가졌다. 서울지역에는 1,770여 개의 복무기관에서 12,120여 명의 사회복무요원들이 국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곳 어디서나 보이지 않는 손길로 병역의무를 묵묵히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