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8 (수)

  • 구름조금동두천 20.8℃
  • 흐림강릉 20.9℃
  • 흐림서울 23.7℃
  • 대전 21.7℃
  • 박무대구 22.1℃
  • 박무울산 21.7℃
  • 광주 22.6℃
  • 박무부산 23.0℃
  • 흐림고창 22.1℃
  • 흐림제주 25.9℃
  • 구름많음강화 21.1℃
  • 흐림보은 20.3℃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조금강진군 23.4℃
  • 맑음경주시 21.8℃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에서 개성으로, 담벼락에 물드는 평화" 신천지 벽화봉사

  • 등록 2019.05.14 15:14:19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신천지자원봉사단 영등포지부(지부장 곽종렬) 회원들이 최근 영등포역 인근 한 골목에서 벽화봉사를 진행했다.

 

신천지자원봉사단은 그동안 꾸준히 벽화 봉사를 진행해왔다. 이번 벽화봉사에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과 함께 이북의 고향을 그리워하는 집 주인의 염원을 담았다.

 

벽화봉사는 신천지자원봉사단 동작지부 봉사자 약 140여 명과, 외부 봉사자 약 30명(주한 외국인 17명, 어린이 11명, 참전용사 2명)이 참여했다. 한달 동안 약 200명의 봉사자들이 50*1.6m의 담벼락을 평화와 통일에 대한 염원으로 물들였다.

 

 

신천지자원봉사단의 벽화봉사 ‘담벼락 이야기’는 매년 4~5월 도시재생 프로그램 일환으로 진행된다. 낡은 담벼락의 무너진 곳을 보수하고 벽화로 생기를 불어 넣는 작업으로, 전국지부에서 동시 진행된다.

 

이는 지난 2013년부터 진행됐으며, 이밖에도 ▲찾아가는 건강닥터 ▲담벼락 이야기 ▲나라사랑 평화나눔 ▲백세만세 ▲핑크보자기 ▲자연아 푸르자 등 6대 사업을 진행하며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인근 주민은 벽화를 보고 “신천지자원봉사단의 벽화로 거리가 아주 밝아졌다”며 “돈 주고도 이런 구경은 하지 못한다. 우리 집도 꼭 좀 해달라”는 반응을 보였다.

 

 

‘담벼락이야기’의 벽화에 영등포구의 주민들은 매우 감동을 받았고 다음 순번은 우리 집 담벼락이라며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이에 신천지 자원봉사단 영등포지부는 일대 신천지자원봉사단 벽화마을을 조성할 계획을 가지고 영등포구 담벼락을 평화로 물들이고 있다.

 

 

김소양 시의원, “서울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관련 여론조사 제대로 해야”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서울시가 박원순 시장의 역점 사업으로 1천2백억 원 가량의 예산이 투입되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를 추진 중인 가운데, 이와 관련한 제대로 된 시민 여론조사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소양 서울시의원(자유한국당, 비례대표)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시는 재구조화 사업과 관련해 올해 1월 6일부터 10일까지 광화문시민위원회에 소속 시민 140명을 대상으로 한차례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구글 폼을 이용한 문자발송으로 이루어진 이 여론조사에 응답한 시민위원은 모두 74명이었다. 그러나 이마저도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의 찬성과 반대를 직접적으로 묻는 질문은 없었다. 그런데 뜻밖에도 이 여론조사에서 현재 광화문광장의 이용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대해 만족한다는 답변이 39.2%(매우 만족 8.1%, 다소 만족 31.1%)로 불만족하다는 답변 27.7%(다소 불만족 20.3%, 매우 불만족 7.4%) 보다 많아 시민위원회 소속 위원들도 대체로 현재의 광장 이용에 대해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불만족의 이유도 ‘지나친 집회·농성·시위 등’이 40.5%로 가장 많아 광장의 외견보다 사용과 관련한 개선이 더 시급한 것임이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