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구름조금동두천 21.6℃
  • 흐림강릉 22.6℃
  • 구름조금서울 23.6℃
  • 구름조금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6.5℃
  • 구름조금울산 25.4℃
  • 흐림광주 26.1℃
  • 구름조금부산 26.7℃
  • 흐림고창 25.2℃
  • 구름많음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2.6℃
  • 맑음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5.4℃
  • 구름조금경주시 26.1℃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방송/연예

‘호텔델루나’ 실랑이를 보내던 중 두

  • 등록 2019.08.16 02:30:03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11일 방송된 tvN ‘호텔 델루나’에서는 호텔 복직 후 엄마를 만나는 구찬성(여진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호텔 델루나'의 홍수희 스타일 디렉터는 11일 연합뉴스에 "캐릭터의 성격과 행동, 공간의 이미지를 고려해 감독님과 의논한 후 장만월의 이미지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세 사람이 실랑이를 보내던 중 두 여인이 등장했다.


카페로 자리를 옮긴 후 그녀는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직전에 구찬성 씨 얘기를 몇 번 했었어요.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라고 말했다.


구찬성은 “저희 호텔에 고마운 분께 편지를 쓰는 시스템이 있다”며 편지를 써볼 것을 제안했다.


그러던 중 설리는 어린 시절 아버지와 찍은 사진을 찾아냈다.


지현중(표지훈 분)과 김유나(강미나 분)는 연쇄살인사건의 피해자들로 추정되는 이들을 발견했다.


이를 장만월에게 얘기했지만, 그녀는 일단 지켜보자는 입장이었다.


범인 설지원(이다윗 분)은 대학시절 헛소문으로 산체스(조현철 분)를 괴롭게 만든 당사자였고, 다른 사람을 살인마로 몰았다.


홍 디렉터는 "한 작품에서 이렇게 다양한 장르를 경험해보는 건 '호텔 델루나'가 처음"이라며 "한 배우가 신(scene)과 상관없이 이렇게 옷을 많이 갈아입은 적도 처음인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