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5.0℃
  • 구름조금강릉 11.2℃
  • 박무서울 5.8℃
  • 박무대전 9.0℃
  • 박무대구 9.2℃
  • 흐림울산 11.3℃
  • 박무광주 9.6℃
  • 박무부산 8.9℃
  • 구름많음고창 8.6℃
  • 흐림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3.5℃
  • 구름많음보은 8.2℃
  • 구름많음금산 8.6℃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10.7℃
  • 흐림거제 9.1℃
기상청 제공

사회

MG새마을금고중앙회, 적십자 서울지사에 사랑의 좀도리 꾸러미 전달

  • 등록 2021.01.07 15:15:11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MG새마을금고중앙회(회장 박차훈)가 지난 6일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회장 김흥권)에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더 어려워진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방한용품과 예방물품으로 구성된 ‘사랑의 좀도리 꾸러미’ 400개를 전달했다.

 

이번 MG새마을금고중앙회가 후원한 ‘사랑의 좀도리 꾸러미’는 취약계층이 감염병을 예방하고 건강하게 동절기를 보낼 수 있도록 발열이불, 백미(4kg), 손소독제(550ml), 마스크(KF94)로 구성됐다. MG새마을금고중앙회의 마음이 담긴 약 4,100만원 상당의 사랑의 좀도리 꾸러미는 동작·관악·서초·강남지역 취약계층 400세대에 전달 될 예정이다.

 

또한, MG새마을금고중앙회는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한 따뜻한 지역사회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취약계층의 식생활 지원을 위한 김장김치 18,000kg과 더불어 어려운 이웃을 위한 희망성금 800백만 원을 적십자 서울지사에 기탁하는 등 지금까지 3억 5천여만 원 상당의 물적나눔을 실천해 오고 있다.

 

박차훈 회장은 “‘사랑의 좀도리 운동’은 다양한 기부 후원 및 봉사활동을 통해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지원하는 MG새마을금고중앙회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이다.”라며, “저희의 사랑이 담긴 좀도리 꾸러미가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더 힘들어 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복지재단, 사망한 부모의 '빚 대물림' 막는 무료 법률지원 본격화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사회복지공익법센터는 미성년자인 아동‧청소년에게 사망한 부모의 빚이 대물림되지 않도록 돕는 ‘무료 법률지원’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무료법률지원 대상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만 24세 이하 아동‧청소년이다. 상속포기(또는 상속한정승인)를 심판청구부터 법원의 결정 이후 상속재산에 대한 청산까지 전 과정에서 무료로 소송을 대리하고, 인지대, 송달료 등 각종 비용도 예산 범위 내에서 전액 지원한다. 법정대리인에 의해서만 소송행위를 할 수 있는 미성년자에 대해서는 친권 정지나 미성년후견인 선임청구를 병행한다. 공익법센터의 성유진 변호사는 “빚 대물림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기간 내에 법원에 심판을 청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미성년자에게 공부상 친권자가 있음에도 연락이 닿지 않는 등 친권을 행사하지 않고 방임하는 경우에는 친권을 정지시키고 미성년후견인을 선임해야 하여 절차가 복잡하기 때문에 일단 공익법센터에 법률상담을 해서 필요한 절차를 안내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상훈 공익법센터장(변호사)은 “아동이나 청년들은 1천만원의 빚이라도 자신이 대신 갚으려면 상당한 부담이 된다”며 “이번 조례를 계기로 아동이나 청소년들이 부모의 빚으로 인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