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03 (금)

  • 맑음동두천 20.5℃
  • 맑음강릉 19.1℃
  • 구름조금서울 21.0℃
  • 흐림대전 20.6℃
  • 맑음대구 23.1℃
  • 맑음울산 24.2℃
  • 맑음광주 21.7℃
  • 맑음부산 23.9℃
  • 맑음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0.9℃
  • 흐림강화 20.5℃
  • 맑음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18.0℃
  • 구름조금강진군 21.0℃
  • 맑음경주시 23.5℃
  • 맑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포토

박상재 작가·정성수 시인, 김영일 아동문학상 수상

  • 등록 2022.05.16 14:23:12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지난 14일 오후 서울 사간동에 위치한 대한출판문화회관에서 열린 제23회 김영일 아동문학상 시상식에서 영등포문인협회 회원인 박상재 작가(한국아동문학인협회 이사장)와 정성수 시인(향촌문학회 회장)이 동화와 동시부문에서 각각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수상작은 박상재 작가의 장편동화 ‘구둘 느티나무의 비밀’(가문비어린이)와 정성수 시인의 동시집 ‘첫꽃’(고글출판사)이다.

 

고향심 풀꽃아동문학회 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시상식은 국민의례, 김철민 김영일 아동 문학상 운영위원장 인사 및 심사위원 소개, 홍성훈 한국아동문학회 이사장의 김영일 약력 보고, 김완기 심사위원장(한국아동문학회 고문)의 심사경과 및 심사평, 최미숙 아동문학가의 수상자 약력 소개, 시상과 수상자 답사, 김호운 한국 한국문인협회 소설분과 회장의 축사와 김영일 동요부르기 순으로 진행됐다.

 

손해일 전 국제PEN한국본부 이사장, 정용원 전 국제PEN한국본부 부이사장, 김호운 한국문 인협회 소설분과회장, 최균희 어린이문화진흥회 이사장, 김봉석 한국아동문학인협회 부이사 장, 원유순 한국아동문학인협회 부이사장, 이진호 시인, 이준섭 시인, 이복자 시인, 이명희 시인, 박갑순 시인, 박금숙 시인, 안선희 작가, 김도식 작가, 고현숙 작가, 김승만 작가 등이 참석해 수상자들을 축하했다.

 

김완기 심사위원장은 “정성수 시인의 수상작 ‘첫꽃’은 생활 속에서 건져 올린 가족 사랑과 순수한 동심, 어린이들의 우정, 생명존중 사상이 중심을 이루며 문학적 성과를 높이고 있다”며 “또, 박상재 작가의 장편동화 ‘구둘 느티나무의 비밀’은 구두리에 있는 400년 된 느티나무를 시공간적 배경으로 꽃새를 따라 임진왜란 무렵의 조선시대와 현실을 오가는 시간 여행을 다루는 동화로 판타지동화의 전범을 보여주는 우수한 작품이었다”고 평가했다.

 

박상재 작가는 수상소감을 통해 김영일 선생과의 추억을 회고하며 “박목월 선생과 자유동시 운동을 펼친 김영일 선생의 ‘나팔불어요’, ‘방울새’, ‘구두발자국’ 같은 동요를 초등학교 시절 교과서를 통해 배웠고 장례식에도 참여해 장지까지 동행했었다”고 술회했다.

 

정성수 시인도 “고 김영일 선생은 국민 동요 ‘다람쥐’ 뿐 아니라 우리아기 착한 아기로 시작하는 김대현의 ‘자장가’, 가요 ‘찔레꽃’ 작사가로도 유명하다”며 “고인의 유지를 받들어 어린이가 좋아하는 시, 어린이가 공감할 수 있는 동시를 계속 창작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석촌(石村) 김영일 선생은 1914년 황해도 신천에서 출생해 1934년 매일신보 신춘문 예에 동시 ‘반딧불’이 입선되고, 아이생활에 동요 ‘방울새’가 당선되어 문단에 데뷔했다.

 

1955년 한국아동문학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방울새’, ‘구두발자국’ 같은 국민동요를 남긴 1 세대 아동문학가이다.

한국·핀란드 최고 제작진이 만든 우리 춤의 소용돌이, 국립무용단 ‘회오리’ 공연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국립극장 전속 단체 국립무용단이 핀란드 안무가 테로 사리넨(Tero Saarinen)과 함께 만들어낸 강렬한 우리 춤의 소용돌이 '회오리(VORTEX)'를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공연한다. 전통춤을 기반으로 하는 국립무용단이 2014년 초연한 작품으로, 1962년 창단 이후 52년 만에 처음 시도하는 해외 안무가와 협업이라는 점에서 화제를 모았다. 회오리의 안무는 핀란드를 대표하는 안무가 테로 사리넨이 맡았으며 초연 무대는 한국 전통춤의 원형에서 파생된 이국적이면서도 깊이 있는 움직임으로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받았다. 이후 세 차례의 국내 공연과 2015년 프랑스 칸 댄스 페스티벌, 2019년 일본 가나가와예술극장 초청공연을 거치며 명실상부 국립무용단의 대표 레퍼토리로 자리매김했다. 칸 댄스 페스티벌 예술 감독으로 부임해 자신의 첫 축제 개막작으로 회오리를 선택했던 브리지트 르페브르(Brigitte Lefèvre)는 '전통을 중시하면서도 다른 것을 받아들이며 재능을 발전시켜 나가는 국립무용단의 시도 자체가 예술적', '한국의 전통춤이지만 현대성을 바라보는 '움직이는 전통'을 담은 작품'이라며 극찬했다. 올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