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9 (월)

  • 흐림동두천 26.0℃
  • 흐림강릉 29.9℃
  • 흐림서울 26.4℃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28.6℃
  • 구름많음울산 27.9℃
  • 구름조금광주 28.3℃
  • 박무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8.1℃
  • 구름조금제주 28.8℃
  • 구름많음강화 26.3℃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7.4℃
  • 구름조금강진군 30.3℃
  • 구름많음경주시 28.2℃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문화

권총사격 영재 이다연 선수, ‘2019년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 금메달 획득

  • 등록 2019.06.24 09:33:16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권총사격 영재 이다연 선수(포이초등학교)가 6월 19일부터 25일까지 열리는 ‘2019년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에서 초등부 양손파지 부문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다연 선수는 제35회 회장기 전국사격대회 금메달, 제49회 봉황기 전국사격대회 금메달에 이어 ‘2019년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 금메달을 목에 걸어 최연소 3연패를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대회는 초·중·고 및 대학, 일반부 총 412개팀 2,7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해 청소년대표· 도쿄올림픽 쿼터 최종·2019 도하 아시아선발·2020국가대표 및 후보 선발전으로 유망주 발굴을 위한 대회이다.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다연 선수는 “열심히 해서 내년에는 꿈나무선수(청소년대표) 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매 대회마다 좋은 성적을 거둬 메달을 목에 거는 권총사격 영재 이다연 선수가 대한민국의 사격꿈나무로 거듭 성장할 것으로 기대 된다.

 

영등포구, ‘그린 팜 시티 의약품 안전 사용 프로그램’ 진행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영등포구 보건소가 여름방학을 맞이한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의약품 사용 가치관을 형성하고자 오는 29일부터 내달 8일까지 ‘그린 팜(pharm) 시티 의약품 안전 사용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영등포구가 의약 전문 지식을 습득할 기회가 적은 청소년들에게 약을 오‧남용할 가능성을 차단하고 청소년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교육을 추진하는 것이다. 서울시 및 영등포구 약사회,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에 소속된 현직 약사들이 강의를 진행한다. 프로그램은 총 6회로 진행되며 지역 내 청소년 35명씩 총 210명이 수강한다. 29일부터 내달 8일까지 매주 월, 화, 목요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영등포구 보건소 보건교육실에서 진행된다. 의약품 안전 사용 교육은 의약품 안전 사용 교육, 자원봉사 기본 교육, 구민 대상 캠페인으로 구성된다. 먼저 현직 약사가 올바른 의약품 사용법을 교육하고, 약물 과다 복용의 위험성을 안내한다. 특히 청소년기에 관심이 많은 몸짱 약, 다이어트 약, 머리 좋아지는 약 등에 대해 정확한 지식을 전달하며 의학 상식을 바로잡는다. 특히 요즘 이슈인 유해약물의 특성을 안내한다. 유해약물의 의존성, 내성, 금단 증상

영등포구, ‘찾아가는 탁트인 구청장실’ 대장정 마무리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수년 전부터 쓰레기와 각종 오물이 쌓여있던 빈집이 철거됐다. 길을 막고 있던 은행 ATM 기기도 자리를 옮겼다. 도심 곳곳에 무분별하게 설치돼 도시미관을 해치는 옷 수거함도 확 줄었다. 이런 변화는 영등포구의 ‘찾아가는 탁트인 구청장실’을 통해서다. 영등포구가 지난 3월 7일부터 7월 23일까지 구청장이 직접 동주민센터와 지역 현안장소를 방문해 현장에서 주민 불편사항을 확인하고, 신속히 해결책을 마련하는 ‘찾아가는 탁트인 구청장실’을 운영했다. 이는 기존의 행정 관점 의견 수렴 방식에서 벗어나 구민 삶 속으로 직접 찾아가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주민 관점에서 소통하겠다는 채현일 구청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이를 통해 일상적인 주민의견을 생활정책으로 발전시켜 지역의 변화를 이끌어 가겠다는 계획이다. 지난 4개월 동안 채 구청장은 18개 동주민센터와 61개소의 현안장소를 방문해 총 436개의 불편사항을 듣고, 이 중 171건을 처리 완료했다. 수년 간 사람이 살지 않은 도림동 소재 무허가 건축물은 무단투기로 인한 각종 오물과 쓰레기로 악취는 물론, 붕괴의 위험까지 있어 오랜 기간 주민들의 골칫거리였다. 그러나 사유지인데다가 건